여서정 “나 때문에 울면서 코치직 떠난 엄마.. 앞길 막은 기분 들었다”

tvN 유퀴즈온더블럭 (이하)

기계체조 국가대표 여서정이 선수촌을 떠난 부모님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도마 국가대표 여서정, 신재환 선수가 출연했다.

이날 여서정은 “어렸을 때부터, 잘해도 아빠 덕이라는 말이 많아서 스트레스가 컸다”며 “어렸을 때는 부모님이 체조를 안 하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나름의 고충을 토로했다.

전 도마 국가대표 선수인 엄마 김채은에 향해서도 여서정은 “엄마가 심판을 보셨었는데 그런 얘기가 많이 들리니까 심판을 안 보셨다”며 “원래 엄마가 선수촌 코치였다. 엄마가 코치하는 것을 되게 좋아하셨는데 저 때문에 나와야 하니 많이 울었다고 하시더라. 엄마의 앞길을 막은 것 같은 느낌”이라고 씁쓸함을 전했다.

원래 여서정의 부모님은 그녀가 체조를 시작하는 것을 반대했다.

여홍철은 “제가 그 과정을 너무 잘 아니까. 서정이가 다른 종목을 하고 싶어 했다면 경험 삼아 데리고 다니고 그랬을 거다. 체조는 엄마도 저도 처음부터 은퇴 끝까지 과정을 너무 잘 알잖나. 자녀에게 그걸 또 하라고 시키고 싶지 않았다”고 이유를 전했다.

그러나 여서정의 체조를 향한 집념은 누구도 꺾을 수 없었고 결국 2020 도쿄올림픽 도마 부분에서 한국 여자 체조 최초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