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당해 사망.. 이건 데이트 폭력 아니고 ‘살인’이다” 딸의 얼굴과 함께 CCTV 공개한 엄마 (영상)

SBS (이하)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해 숨진 20대 여성의 엄마가 방송을 통해 딸의 얼굴과 이름뿐 아니라 딸이 폭행 당한 순간이 담겨있는 CCTV를 공개했다.‘데이트 폭력’이라며 상대가 가벼운 처벌을 받을수 있다는 가능성 때문이였다.

25살 황예진씨의 부모님은 26일 SBS 통해 지난달 서울 마포구의 한 건물에서 남자친구에 폭행을 당한 뒤 쓰러지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경찰이 찾아와 병원에 간 부모는 혼수상태에 빠진 외동딸을 만나야 했다. 황씨는 며칠을 버티는듯 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황씨의 폭행 장면을 담은 CCTV에는 남자친구 A씨가 황씨를 수차례 벽에 밀친다. 이후 황씨는 바닥에 쓰러져 버린다. 두 사람은 건물 안으로 들어갔고, 폭행이 계속 이어졌다고 한다.

CCTV 화면에 다시 등장했을 때 황씨는 바닥에 축 늘어져 있는 모습이다. A씨는 황씨를 질질 끌어 엘리베이터에서 내렸고, 이후 1층에서도 황씨는 일어나지 못한다. A씨는 의식을 잃은 상태의 황씨를 119에 신고하며 “술에 취해 스스로 넘어졌다”며 허위신고를 하기도 했다.

SBS가 공개한 119 상황실 신고 녹취록에도 A씨는 “머리를 제가 옮기려다가 찍었는데 애(황씨)가 술을 너무 마셔가지고 기절을 했다”는 식의 말을한다. 법원은 현재 A씨의 도주 가능성이 낮다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상태다. 경찰은 현재 살인의 고의성 확정이 어렵다며, 상해치사 혐의를 놓고 수사를 벌이는 중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남자친구와의 추억을 담은 앨범도 만들었고, 이 역시 방송에 공개됐다. 황씨의 엄마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그냥 연애하다가 싸워서 폭행당해 사망했다? 백 번, 천 번을 생각해도 저희는 이건 살인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항의했다. 황씨의 어머니가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청원에는 이틀 만에 17만명이 동의 서명이 남겼다.

SBS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