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사비 들여 에어컨 설치하니 전기세까지 내라며..” 아파트 갑질에 경비원 울상 (사진)

디어마이 프렌즈 (기사와 무관)

대전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실 에어컨 전기료를 경비원들에게 청구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다. 대전시 서구 둔산동의 한 아파트에서 일하는 경비원 A씨는 최근 경비실 4곳에서 사용한 냉방전기요금 15만2,730원에 대한 청구서를 받았다. 해당 아파트의 경비원 8명은 약 2만원씩 나눠 은행창구에서 직접 전기료를 납부했다고 전했다.

디어마이 프렌즈 (기사와 무관)

관리사무소 측은 “2년 전 경비원들이 사비로 에어컨을 설치하면서 전기료를 부담하기로 정해 비용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부담하지 않았고, 이번에 동대표 회의에서 결정해 처음으로 부과하게 됐다고 한다.

연합뉴스

경비원 B씨는 “동대표 회의에서 경비원에게 전기료를 부과하는 사안을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어쩔 수 없이 2만원 가량을 경비원 8명이 나눠 부담하기로 했다”고 토로했다.

연합뉴스

이어 “근무하는 동안 전기료를 따로 내본 적이 없어 당황했지만, 고지서를 받은 뒤 은행 창구에 가서 직접 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해당 금액은 450여 가구가 사는 이 아파트에서 가구당 340원을 부담하면 되는 금액이였다.

디어마이 프렌즈 (기사와 무관)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