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주 ‘뒷광고’ 몰래 수습하다 발각.. “감사해서 그랬다”

이현주 인스타그램 (이하)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뒷광고 관련 수습을 하려다 발각되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현주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뒷광고 논란과 관련해 “제가 인스타에 올린 사진 관련하여 혼란을 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광고 태그를 추가한 제품들은 유튜브 광고로 별도 업로드할 예정인데 오해를 피하기 위해 미리 광고 표기를 하였다”며 “그 외 다른 협찬 태그는 단순 선물로 받은 제품이지만 감사한 마음에 사진을 올렸던 물건들에 추가하였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표기에 미숙한 부분이 있었고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며 “앞으로도 더욱더 신경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이현주는 인스타그램 여러 게시물에 뒤늦게 ‘#광고’ 혹은 ‘#협찬’이라는 멘트를 추가했다.

이로 인해 누리꾼 사이에서 이현주가 지금까지 뒷광고를 했으며 이를 뒤늦게 수습한 것이 아니냐는 질타가 쏟아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