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나 사와” 라며 60대 할머니 폭행한 ‘무개념 10대들’… 폭행 도구는 다름 아닌 이것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담배를 사다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60대 노인의 머리를 때리며 조롱한 10대들이 경찰 수사를 받는 중이다. 이들은 “장난으로 그랬다”고 범행 이유를 밝혔다. 누리꾼들은 가해 학생들의 엄벌과 신상공개를 촉구하는 중이다.

온라인커뮤니티

경기 여주경찰서는 폭행 등 혐의로 고교생 A(16) 군 등 4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전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A 군 등은 지난 25일 오후 11시30분께 여주시 홍문동 인근 거리에서 나물을 팔던 60대 여성 B 씨의 머리와 어깨를 들고 있던 꽃으로 때린 혐의를 받는다.

온라인커뮤니티

A 군 등은 B씨가 담배 심부름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이러한 폭력을 휘둘렀다. B씨에게 휘두른 꽃은 위안부 할머니 소녀상 위에 놓여 있던 추모용 국화꽃으로 알려지며 더 큰 공분을 샀다.

청와대 국민청원

폭행 장면이 담긴 영상엔 A군 일행이 B씨에게 “담배 안 사줄거냐”라며 반말하며 조롱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B 씨가 자리를 피하려고 하자 A 군은 “옮기지 마. 여기 있어”라며 겁을 줬다. B 씨가 “몇 살이냐, 학생 아니냐”고 타이르자 A 군은 꽃으로 B 씨의 머리를 계속 때리며 “나? 열일곱, 열일곱, 열일곱”이라고 윽박질렀다. 옆에 있던 여학생은 영상을 찍으며 “진짜 웃긴다”고 조롱하기도 한다.

온라인커뮤니티

경찰은 A 군 일행의 신원을 파악한 뒤 입건해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이들은 경찰에 “장난삼아 그랬다. (할머니에게) 너무 죄송하다”는 말을 남겼다. 이 사건과 관련해 가해 학생들의 엄벌과 신상공개를 촉구하는 글이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있다. 청원인은 언론보도를 인용하며 “선을 넘어도 너무 넘었다. 10대들의 강력처벌과 신상공개를 촉구한다”고 적었다. 해당 청원글은 현재 사전동의 100명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가 공개여부를 검토 중이다.

MBC 뉴스데스크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