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걱정이 된다..” 갑작스레 병원에 간 정가은이 ‘이런 글’을 남겼습니다 (사진)

이하 정가은 인스타그램

방송인 정가은이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30일 정가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옛날엔 아파도 뭐 아픈가 보다…했는데 이젠 아프면..소이 걱정부터 된다. 내가 나중에 소이한테 짐이 되면 어떻게 하나?”라며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제 아프면.. 내일 일 있는데 못하게 되면 어쩌나 저 일자리 놓치면 어쩌나..일 걱정을 하게 된다. 내 몸보다 상황들..소이를 더 걱정하게 요즘…… 건강해져야겠다는 생각이 너무 절실하게 든다..”라고 덧붙였다. 또 “#건강해지자 #자신에게 짐이 되기 싫어 #내 몸부터 챙기자”라는 해시태그도 남겼다.

이와 함께 올린 사진은 병실 사진으로, 정가은이 건강상 이유로 병원을 찾은 것으로 추측된다.

누리꾼들은 정가은에게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정가은은 2018년 이혼 후 홀로 딸을 키우고 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완치해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