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데.. 무릎까지 꿇고” 우산 무릎 의전 두고 문 대통령 쓴소리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최근 논란이 된 법무부 차관에 대한 과잉 의전과 관련, 공직사회에서 필요 이상의 과잉 행위를 자제해야한다는 경고를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회의에서 지난 27일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브리핑할 당시 한 직원이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 든 모습이 논란이 된 사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해당 논란은 지난주 벌어진 일로 문 대통령도 이미 인지하고 있었고, 회의에서 얘기가 나온 김에 같은 논란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고의 뜻을 전달하자는 취지의 언급이 있었다. 이에 이날 정오에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을 통해 관련 메시지가 전달되었다.

회동에서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필요 이상의 의전 등 과잉 행위도 자제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함께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각 부처는 물론 공공기관들까지 그간 관행화된 의전 등에 대해 국민의 관점에서 되짚어 볼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고 총리실은 알려왔다.

김 총리는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에게 “그 과정이야 어떻든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고위 공직자 행위에 대해서는 이유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강력히 경고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재발 방지를 위해 장·차관 직무가이드 등 관련 매뉴얼을 점검하고,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개선해나가겠다”고 보고하였다.

이 같은 조치는 임기 후반부 공직기강을 다잡는 한편, 자칫 잇단 공직사회의 논란이 민심 이탈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하려는 의도가 포함된 것으로 풀이되고있다. 실제 문 대통령이 공직사회를 겨냥해 경고성 메시지를 발신한 것은 이번이 처음있는 일이 아니다.

지난 6월 말 김 총리와 주례회동에서도 연이은 공직사회 기강해이 사례와 관련, “일탈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일벌백계하고 하반기에도 공직기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총리를 중심으로 범정부 차원의 역량을 최대한 모아달라”고 강조한 바 있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