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말종 취급 당해..” 연반인 재재, 남혐 ‘손동작’ 논란에 직접 심경 밝혔다

문명특급 (이하)

방송인 재재가 자신을 둘러싼 남혐 논란 이후 처음 심경을 밝혔다.

30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서 공개된 “혹시 안산 선수의 문특 출연을 기다리고 계셨나요? 저희돕니다”는 제목의 영상에 해당 내용이 담겼다.

이날 ‘문명특급’ 제작진과 재재는 회의에 한창이었는데 연출을 맡은 밍키는 PPL에 대해 언급했는데요.

“일련의 사건 때문에 이미 진행되던 PPL이 끊긴 적도 있는데, 그때 우리가 갑자기 사라져버리면 팀을 책임을 못질 거 같아 무서웠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재재의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출연 당시 “당이 떨어진다”며 초콜렛을 먹으면서 지은 손동작으로 남혐 논란에 휩싸인 것을 언급한것이다.

밍키는 “솔직히 말하면 백상예술대상 이후 온갖 이슈들로 재재가 인간 말종이 되는 걸 봤었다. 사실 우리는 아무것도 없지 않았나”고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재재 또한“다 기억하고 있다. 묘비명에 새길 거다. 굳이 이슈 될 부분을 만들기 싫은 건 있다. 하지만 우리의 몸집이 커지면서 그런 부분은 생각을 당연히 해야 하는 것 같다. 당시에는 되게 우울했는데 금방 잊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영상 보니 진짜 그냥 초콜렛 먹는 거던데” “마음 고생 심했겠어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더 성장했을 듯” “화이팅” 등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