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D.P’ 폭발적 호응에 軍 관계자 “극한의 가혹행위 묘사.. 외국서도 보는데 난감하다”

현재 많은 화제가 되며 인기를 끌고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D.P’에서는 수면 중인 후임병에게 방독면 씌우고 물고문, 못 박힌 벽쪽으로 후임병 밀어내 상처 입히리, 어려운 형편의 후임병 어머니 편지를 선임이 소리 내 읽으며 ‘너희집 거지냐’며 폭언하기, 야간 근무 중 후임병에 자위행위 강요, 야간에 후임병 단체 집합 후 구타, 후임병 바지와 속옷을 벗기고 체모 태우기 등의 가혹 행위들을 여과없이 묘사했다.

이에 2030 예비역 남성들은 사회관계망(SNS)에서 “군대 때 당하던 것과 똑같아서 보다가 꺼버렸다”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도질 지경이다” “한국 군대는 예나 지금이나 달라진 것이 없다” 등 반응을 보이고있다.

외신에서도 호평을 보내는 중이다. 영국 매체 ‘NME’는 “야만적인 구타, 성폭행, 비인간적인 굴욕 같은 괴롭힘에 대한 소설적 묘사는 슬프게도 과장이 아니다”라며 “한국군 내 괴롭힘을 다룬 뉴스를 참고하라”고 했다. 영국의 한 매체는 “올해 최고의 한국 드라마 중 하나”라고도 평가했다.

그러나 군(軍) 안팎에선 ‘D.P.’에 대한 국내·외 관심이 높아지는데 난색을 표하고있다. 올해 군에선 ▲부실 급식 ▲육군훈련소 인권 침해 ▲해·공군 여군 부사관 사망 사건 등 다양한 병영 생활 부조리가 봇물처럼 터진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병영 문화 혁신과 대책 마련을 지시할 정도였다. 군 관계자는 “이런 상황에서 극한의 가혹 행위 묘사가 판치는 드라마를 외국에서도 주목하고 있으니 난감하다”고 밝혔다.

한 육군 간부는 “주말에 초등학생 아들과 함께 드라마를 보는데 아들이 놀란 표정으로 자꾸 나를 쳐다봐서 민망했다”고 했다. 전인범 전 특수전사령관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D.P.’를 언급하며 “10~15년 전 군기가 가장 문란한 부대들에서나 일어날 만한 가장 극단적 상황을 모았다”며 “간부였던 나로서는 책임을 느낄 수밖에 없고, 혹시나 내가 지휘했던 부대에서 저런 부조리가 있었다면 어떻게 하나? 걱정이 됐다”고 전했다.

‘D.P.’의 배경은 2014년 강원도의 한 육군 헌병 부대다.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그해 건군 66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진정한 군의 기강은 전우의 인격을 존중하고 인권이 보장되는 병영을 만드는 데서 출발한다”고 말하는 장면도 나온다. 군 관계자는 “2014년 일선 부대에서 있었던 부조리라고 보기에는 좀 심하다”며 “전반적인 느낌으로는 2000년대 중반 정도 일을 극화한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나 SNS 등에서 예비역 남성들은 ‘2015~2016년에도 그런 부조리가 있었다’고 했다. 실제 2014년엔 육군 28사단에서 선임병들이 후임병을 구타해 숨지게 한 ‘윤 일병 사건’, 22사단에서 집단 따돌림 등을 견디지 못해 무장 탈영한 병장이 총기를 난사한 ‘임 병장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기도 했다. 당시 군 안팎에선 ‘참으면 윤 일병, 못 참으면 임 병장’이란 말이 회자되기도했다.

사진출처 _ 넷플릭스 D.P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