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에 칭칭 감아..” 광주 여대생 ‘청테이프’ 살인사건, 범인은.. (사진)

이하 SBS 그것이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쳐

2004년 9월 14일 광주 북구 용봉동의 M아파트.
광주지역 C대학교 미술교육과 4학년에 재학중이던 손 모양(당시 23세)은 이날 가족들이 모두 외출한 가운데 혼자 집을 지키고 있었다.

이윽고, 오후 8시 30분 경. 손 양의 어머니가 돌아와 문을 열고 집에 들어섰다. “○○아” 어머니는 딸의 이름을 불렀으나 대답이 없었다. 이상하게 여긴 어머니가 방문을 열어보자, 딸은 머리에 테이프를 수차례 감긴 채 침대에 누운 상태로 죽어있었다. 정말 참혹한 광경이었다.

방 곳곳에는 손 양이 흘린 것으로 추정되는 피가 곳곳에 흩뿌져려 있었으며 테이프를 벗겨낸 손 양의 얼굴엔 폭행을 당한 듯 검푸른 멍자국이 가득했다. 게다가, 발견 당시 손 양의 사체는 하의가 벗겨진 상태였다. 국과수에 사체 분석을 의뢰한 결과 아이러니 하게도, 성폭행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또, 무엇보다 당황스러웠던 것은 범인에 대한 어떠한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분명, 어지럽혀진 자택 내의 상태와 손 양의 온몸에 걸쳐진 타박상으로 미루어볼 때 심한 몸싸움이 있었던 것으로 예상됐지만, 손 양의 혈은과 족적만이 곳곳에서 발견됐을 뿐, 범인에 대한 단서는 발견하지 못한 것이다.

이상한 점은 또 있었다. 손 양의 사체 검사 결과였다. 다음은 국과수의 부검결과다.

  1. 사망시간: 오전 9시~10시 경으로 추정
  2. 얼굴과 온몸에 걸친 심한 타박상
  3. 특정 흉기에 피해받은 흔적 없음
  4. 사인: 비구폐쇄성 질식사

손 양을 죽인 흉기는 박스 테이프였다. 테이프에 머리가 둘둘 감긴 채 숨을 쉬지 못한 손 양이 기도가 막혀 사망에 이르렀다는 뜻이다. 범인은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하기엔 뒷처리가 너무나 치밀했고, 단순 강도살인이라고 하기에는 집에서 없어진 것이라곤 현금 13,000원과 손 양의 휴대폰 밖에 없다.

더불어, 그 어디에도 지문이 남아있지 않았다. 경찰은 전담특별부서를 구성하여 손 양의 친인척과 주변인을 심층조사하고 사건지역 인근 통화내역 2,000여건을 모두 수사하는 등 6개월간 집중적인 사건 진상 규명에 나섰으나 현재도 단서나 용의자를 찾지 못해 장기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