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리가 ‘이것’ 때문에 옆구리에 ‘구멍’ 뚫어 수술까지 받았습니다 (+사진)

이하 MBC 라디오스타

지난 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박선영, 이국주, 경리, 옥자연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경리는 최근 콤플렉스가 사라졌다면서 다한증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경리는 “지난번 (출연했을 때) 구라 선배님이 다한증이 있다고 했다. 수술했다”라고 말했다. MC들이 수술 방법을 묻자 경리는 “옆구리에 두 개의 구멍을 뚫어서 폐를 압축시킨 다음 신경을 절단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근데 여름에 많은 분이 불편을 호소하시더라. 다른 분들도 도움을 많이 받으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옥자연은 “피부과에서 하냐? 신경과에서 하냐?”고 궁금해하자 경리가 자신이 수술받은 병원 이름을 솔직히 공개했다.

이하 박경리 인스타그램

앞서 경리는 지난 2016년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다한증이 있다고 털어놨다. 당시 경리는 “다한증이 있어서 하이파이브도 손등으로 친다. 기타도 배웠었는데 줄이 녹슬어서 못 배운다. 어렸을 때도 피아노 학원에 가면 먼지랑 땀이랑 합쳐져서 구정물이 생겼다”라고 고충을 토로한 바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