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을 피워서..” 권민이가 ‘故 설리’ 언급한 이유 (영상)

이하 유튜브 점점tv

1일 오후 유튜브 채널 ‘점점tv’는 ‘3년만에 활동재개 그룹AOA 출신 권민아! 그간 말하지 못했던 속내를 시원하게 털어놓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날 권민아는 “솔직하게 얘기하겠다. 성격 보면 알겠지만 되게 있고 고집과 자존심이 세다. 엄마가 남자 잘못 만나서 망하고 신용불량자가 되는 게 불쌍했다. 엄마를 제자리로 돌려놓고 싶어서 열심히 했다. 하도 사람들이 ‘공주같이 자라서 아프다’고 엄살부린다고 하더라. 이게 억울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죽을 고비도 많았고 공개된 사건 말고도 20번 이상 있었다. 우울증 약도 10년 넘게 먹었다. 엄마 촉은 못 이기겠더라. 연탄을 피워서 극단적 선택을 했었다. 그런데 엄마가 그날따라 (나의) 주문 내역을 다 돌고 (나를) 구했다. 이건 말도 안된다고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고(故) 설리를 언급하기도 했다. 권민아는 “설리가 하늘에서 보고 있겠지만 설리를 만나서 서로의 힘듦을 나눌 수 있는 친구였다. 서울에서 정말 외로웠다. 내가 괜찮냐고 물어보면 ‘완전 괜찮다’라고 하더라. 듣는 대로만 믿었다. 눈치를 챙겼어야 했다”라고 자책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설리는 정말 착한 사람이다. 언급해서 불편하다는 사람이 있다면 죄송하지만 진리는 유일한 내 편이었다. 힘들 때마다 날 도와줬고 계획해둔 게 너무 많았다. 너무 억울하다. 이젠 내가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사람이 돼 버렸다. 그 친구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았는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권민아는 과거 자신을 괴롭혔다고 언급했던 AOA 출신 지민을 언급했다. 그는 지민에 대해 “언니의 일방적인 괴롭힘이 있었다. 연예인이 꿈이고 연습생을 한 게 처음이엇는데 ‘일진놀이 같다’라고 생각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다른 애들에겐 왜 안그러지’ 싶어서 언젠가 괜찮겠지 싶었다”라며 “‘넌 얼굴이 왜 이렇게 X같아?’ 이러길래 처음엔 무조건 죄송하다고만 했다. 주먹질도 받았었다”라고 고백했다.

또한 “이유는 맨 앞에 있어서 때렸다고 하더라. 멤버들이 먼저 술 마시면서 얘기하더라. ‘너를 왜 이렇게 싫어할까’ 하더라. 지금은 나 혼자 용서를 했다. 꿈에서 사과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