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일기 희생양 빡친다”.. ‘노빠꾸’ 저격이라 말 나오는 ‘스우파’ 출연 댄서

스트릿우먼파이터 (이하)

‘스트릿 우먼 파이터’ 출연 댄서가 방송 편집에 대해 악플을 받았다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홀리뱅 크루 타로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이용해 “고만해라~! 나랑 배틀 붙자~! 성장일기 희생양 점점 화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타로는 전날 방송된 Mnet(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 그룹 ‘아이즈원’ 출신이자 크루 원트 멤버인 이채연과 약자 지목 배틀을 펼쳤다.

이채연은 아이돌 출신이라는 이유로 여러 댄서들에게 ‘노 리스펙(NO RESPECT)’ 스티커를 6개나 받은 상태로, 댄스 배틀에서는 4번이나 연이어 패배했다.

타로는 이채연을 약자로 지목하면서 얕잡아보는 듯한 포즈를 취하는 등 기선을 제압했다.

엠넷은 이채연이 자신을 무시하는 손짓에 돌변해 무대를 장악하더니 급기야 승리의 깃발을 가져간 분위기 위주로 편집했다.

이채연은 “아이돌이라 못 할 것 같다는 생각에 지목을 당하고, 4연패를 하고, 진짜 도망가고 싶었다”며 “그래도 부딪히지도 않고 도망가는 건 약해 보이니까 포기하고 싶지 않았다”고 발언해 감동스러운 분위기까지 연출됐다.

타로 인스타그램 (이하)

방송 이후 다수의 시청자는 이채연에게 ‘감동’, ‘성장’ 등 서사가 몰려있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타로가 SNS에 드러낸 심경이 이와 관련한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온

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와 노빠꾸다”, “갑분 성장물 어이없긴 했다”, “채연 나올 때마다 짠한 음악 나오는 편집 진짜 별로다”, “화날 만하다. 서사를 위한 재료로 쓰인 게 보였다”, “타로도 엄연히 댄서로 참가했는데 무슨 아이돌 성장 소재로만 쓰인 것 같았다”, “사람들이 자꾸 희생양이라고 한 거에 화가 난 것일 수도 있다”, “타로에 악플 쓰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더라” 등 반응을 보였다.

스트릿우먼파이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