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이 선정적 단어를..” 학력비하 받았던 유명 번역가, 영화 홍보에 ‘이런 말’ 썼다가 몰매 맞아

황석희 인스타그램 (이하)

번역가 황석희가 자신의 SNS에 쓴 단어가 논란이 되고 있다.

황석희는 최근 자신의 SNS에 영화 ‘건파우더 밀크셰이크’ 홍보 게시글을 올리며 댓글을 다는 응모자에게 예매권을 준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댓글 응모 예시로 “눈나 나 죽어 ㅠ”라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논란이 되자 황석희는 “언니 나 죽어 ㅠ”라는 문장까지 추가했지만, 반응은 여전히 좋지 않았다.

‘눈나 나 죽어’는 2020년부터 유행했던 인터넷 밈인 ‘누나 나 죽어’의 변형 표현이지만 의미가 확산해 다소 선정적인 뜻으로 쓰이는 경우가 있다.

네티즌들은 이 점을 문제 삼으며 ‘눈나 나 죽어’라는 표현을 포털에 검색했을 때 헐벗은 여성들의 이미지가 나오고 연관검색어로도 부적절한 검색어가 나온다며 비판했다.

앞서 황석희가 한 네티즌에게 학력 비하를 받은 사실이 온라인에서 퍼져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었다.

해당 네티즌은 황석희에게 “지잡대인데 어떻게 번역가 잘하시네요”라는 무례한 질문을 했다. 황석희는 “학교 간판이 나를 대변할 수 있는 시기는 금세 끝나요”라고 슬기롭게 답해 화제가 됐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