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구야 고마워!” 2일간 빗속에 쓰러진 ‘할머니’ 지켜준 반려견 (사진)(감동주의)

이하 홍성군 제공/할머니를 살린 백구

빗속에 실종된 90대 치매 할머니가 이틀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곁을 지킨 반려견 ‘백구’가 할머니에게 체온을 나누어 줬기 때문이다.

충남 홍성군에 따르면 지난 25일 새벽 반려견과 함께 집을 나선 김모(93) 할머니가 연락두절 상태가 됐다. 인근 축사 CCTV에 김 할머니와 백구가 마을을 벗어나는 모습이 포착된 것을 마지막으로 행방이 묘연한 상황이었다고 한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실종 직후 경찰과 방범대, 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합동 수색대가 마을 인근을 수색했지만 할머니를 찾는 데 실패했다. 비까지 계속 내려 고령의 할머니가 체온이 떨어져 무사히 구조될 가능성이 낮아지고 있었다.

경찰은 마지막 수단으로 열화상 탐지용 드론을 이용해 수색에 나섰는데, 실종 40시간 만에 집에서 2㎞ 떨어진 논 가장자리 두렁에 쓰러져 있는 할머니를 찾아냈다. 벼들이 자라나 있는데다 할머니가 물 속에 쓰러져 있어 육안으로도 열화상 탐지로도 발견이 어려웠다. 그런데 할머니 곁을 지키던 백구의 생체 신호가 탐지되면서 수색대가 할머니를 찾았다.

충남경찰청 드론 담당자는 “할머니께서 물속에 누워 계셨기 때문에 체온이 정확히 잡히지 않았는데, 옆에 있던 반려견이 체온이 높아서 발견된 것”이라고 밝혔다. 악천후 속에서 할머니가 생존할 수 있었던 것도 백구 덕분이었다. 발견 당시 백구는 할머니 품속에서 몸을 비비며 체온을 나누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90대 어르신이 40여 시간 동안 비 속에서 생존할 수 있었던 것은 반려견이 그 곁을 떠나지 않은 덕분”이라고 밝혔다.

백구는 3년 전 큰 개에 물려 사경을 헤매다 할머니의 가족이 구해줘 인연을 맺었다. 전에 키우던 반려견이 세상을 떠난 뒤 상심하고 있던 할머니도 백구를 만나 기력을 되찾았다고 한다. 김 할머니의 딸 A씨는 “백구 덕분에 어머니가 살 수 있었다”면서 “고기도 사다 주고, 더 잘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