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내 왕따 시달리는 딸 위로하던 엄마가 몰래 사장에게 보낸 문자 한 통 (눈물주의)

쌈마이웨이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하고 눈물을 흘리는 딸을 담담하게 위로한 엄마가 사장에게 문자를 보낸 사연이 감동을 전했다.

키크니 인스타그램 (이하)

1일 인스타그램 계정 ‘keykney’에는 사연을 그림으로 그려주는 일러스트레이터 키크니의 작품이 올라왔다.

사회 초년생 A씨는 3년간 일했던 회사에 이직 의사를 표했다가 직급이 높은 상사의 주도로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이직을 하기까지 3개월 동안 A씨는 직원들의 인신공격과 따돌림, 부당한 퇴근시간, 과한 업무량으로 하루하루 괴로운 나날을 보냈다.

A씨는 엄마가 걱정할까 봐 자신이 겪고 있는 일에 대해 웃으며 괜찮다고 말했지만 어느 날 술을 많이 마시고 귀가해 엄마 앞에서 그만 술주정을 부리고 눈물을 흘렸다.

엄마는 A씨의 등을 토닥여주며 “괜찮다. 다 지나갈 일이다”라며 위로했고 딸은 그만둘 날만 기다리며 다음날 출근을 했다.

이후 서서히 괴롭힘이 줄어들자 A씨는 직원들이 괴롭히는 일을 포기했다고 생각하고 무사히 이직에 성공했다.

그러던 어느 날, A씨는 우연히 엄마의 핸드폰을 보다가 엄마가 자신의 사장에게 보낸 문자를 발견했다.

문자에는 “일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서툰 직원, 그래도 저에겐 귀한 딸입니다”라며 딸이 용기 내 어렵게 이직 결정을 내렸다는 엄마의 호소가 담겨 있었다.

엄마는 “엄마가 딸아이의 앞길에 폐를 끼칠까 연락드리는 게 참 염려되지만 우는 아이의 얼굴을 보니 그런 생각이 들지 않네요”라고 우려와 걱정이 담긴 메시지를 보냈다.

끝으로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마무리만 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라며 정중하게 부탁했다.

A씨는 엄마가 보낸 문자를 보고 그동안 애써 눌렀던 감정이 그만 복받쳤다. 무사히 이직해 좋은 직장을 다니고 있다는 A씨는 엄마의 든든한 사랑 덕분에 행복을 느낀다고 전했다.

쌈마이웨이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