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훼손→살인, 강윤성 얼굴 공개.. 그러나 ‘실물’과 딴판이라 논란 (사진)

연합뉴스 (이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피의자 강윤성의 신상이 공개된 가운데, 못 알아볼 정도로 달라진 그의 얼굴과 인상에 논란이 일었다.

2일 서울경찰청은 살인과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된 강씨의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름과 나이, 얼굴 사진 공개를 경정했다.

공개된 사진은 강윤성의 주민등록증 사진이었다. 놀랍게도 비교적 선한 인상을 띠고 있는 그의 모습을 두고 누리꾼들은 “옆집 아저씨처럼 평범한 외모에 소름돋는다” “지다나가 많이 마주칠 수 있는 얼굴 아니냐” “도저히 살인범의 얼굴이라고는 믿기지가 않는다”라며 반응했다.

그러나 구청의 한 관계자는 “경찰에서 공개한 강윤성의 사진은 선해 보이지만, 실제로 보면 인상이 나빠졌다. 젊었을 때 사진인 것 같은데, 최근의 그를 본 사람들이 알아볼지 모르겠다”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실제로 현재 강윤성의 인상은 많이 달라졌다. 범행을 앞두고 전자발찌를 끊기 위해 철물점에서 공업용 절단기를 구매했을 때 CCTV에 찍힌 모습은 공개된 주민등록증 사진으로는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매우 다른 모습이다.

한편, 강윤성의 현재 얼굴은 검찰 송치 때 언론을 통해 다시 한번 공개될 예정이다. 성범죄 등 전과 14범인 강 씨는 올해 5월 법원에서 ‘5년간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은 상태로 출소했다. 그는 지난달 26일 자신의 자택에서 40대 여성을 살해한 뒤 27일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다. 29일 강 씨는 지인 50대 여성에게 “돈을 갚겠다”고 연락해 자신의 차량에서 추가로 살인을 저질렀다.

두 건의 살인을 저지른 강 씨는 29일 오전 8시경 송파경찰서에 자수하며 여성 2명을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서에 타고 온 차 안에는 숨진 50대 여성의 시신도 발견됐다.

31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온 강 씨는 “할 말이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내가 더 많이 죽이지 못한 게 한(恨)이 된다”며 “사회가 X 같아서 그런 것”이라고 소리쳤다. ‘반성은 전혀 하지 않는 거냐’는 물음엔 “당연히 반성 안 하지, 사회가 X 같은데”라고 답했다. 피해자들에게는 “죄송하다”고 짧은 인사를 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