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급한 상황, 또 소방차 막아선 ‘불법주차’ 차량..” 가차없이 밀어 (사진)

JTBC

긴급 출동한 소방차가 불법주차 차량으로 현장에 진입할 수 없게 되자 과감히 밀어버린 선택을 했다. 2018년 6월 긴급 상황에서 주·정차 차량을 강제로 치우거나 이동시킬 수 있는 ‘강제처분’ 조항이 소방기본법에 생긴 후 처음으로 적용된 사례다.

연합뉴스

어제(2일) 소방청과 서울 강동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4월 11일 강동구 성내동 골목길에 있는 한 주택 지하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이 긴급 출동했지만 좁은 골목길에 세워진 불법주차 차량 때문에 진입이 어려웠으며 차주와 연락도 안됐다.

연합뉴스

현장 지휘관은 고민 끝에 차량을 파손시키기로 결정했다. 그렇게 해서라도 골목길을 지나가 화재를 진압해야 한다는 판단이 있었기 때문이다. 결국 소방차는 불법주차된 차량 옆면을 긁으며 골목길을 빠져나갔다. 화재 현장에는 불이 난 사실을 모른 채 자고 있던 주민이 있었고 무사히 구출할 수 있었다.

연합뉴스

불법주차 차량 파손에 따른 후속 조치는 소방청이 담당한다. 일선 소방관이나 소방서가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소방청에서 맡은것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그동안 강제처분에 따른 보상 문제로 직원들이 부담을 느꼈는데 제도가 바뀌면서 현장에서 부담감이 덜해진 것 같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와 같은 ‘강제처분’은 긴급 상황 시 소방차 진입을 막는 불법주차가 여러 차례 문제 되자 생긴 법 조항이다. 특히 2017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사고는 큰 계기가 되기도했다. 당시 불법 주정차 차량으로 소방차가 진입하지 못해 인명피해가 커졌다. 이 사고로 29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하지만 ‘강제처분’ 조항이 생긴 후에도 민원이나 분쟁 등 후속 조치에 대한 우려로 현장에선 부담을 느낀다는 의견도 있어 구체적인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계속 커지고있다.

연합뉴스

사진출처 _ JTBC /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