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즐겁게 살아야..” 복막암 투병 끝 별세한 보아 오빠 권순욱 감독, 마지막으로 남긴 말

권순욱 인스타그램 (이하)

가수 보아의 오빠 권순욱 감독이 복막암 투명 끝 별세했다.

암 투병 중이던 권순욱 감독은 5일 향년 39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지난 5월 복막암 4기 투병 사실에 대해 “복막에 암이 생겼고 전이에 의한 4기 암이다. 현재 의학적으로는 시간이 그리 많이 남지 않았다”고 고백해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이후 네티즌들의 응원이 쏟아지자 권순욱 감독은 “많은 응원 감사하다. 덕분에 많은 기운을 얻었다”라며 “치료의 고통은 심하지만 이 기운으로 최대한 열심히 버텨보겠다”라는 말을 남겼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33호실에 마련돼 있으며, 시국으로 인해 친인척들만 참석해 진행될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