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떡해..” 아이유의 ‘얼굴’ 상태가 조금 이상합니다 (+사진)

이하 아이유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셀카를 통해 좋지 않은 피부 상태를 공개해 팬들의 걱정을 샀다.

아이유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3년 연속 물렸다”라는 글과 함께 모기 모양의 이모티콘을 남겼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클로즈업 된 아이유 얼굴이 담겼다. 눈 아래 광대 부근에 모기에 물린 자국이 울긋불긋하게 올라와 있는 모습이 담겼다.

네티즌들은 “쌩얼을 좋지 못할 때 봤다”, “상처가 나도 예쁜 아이유”, “모기 죽여야 할 이유 추가” 등 격한 반응을 보였다. 아이유가 연예계 대표 피부 미인으로 꼽히며 늘 잡티 하나 없는 피부를 자랑했기 때문에 팬들은 모기에 분노했다.

아이유는 최근 일본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연출한 영화 ‘브로커’ 촬영을 마쳤다. ‘브로커’는 아이를 키울 수 없는 사람이 익명으로 아기를 두고 갈 수 있게 마련된 ‘베이비 박스’에서 생기는 이야기다. 아이유를 비롯해 송강호, 배두나, 강동원 등이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