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딩에서 숨 참았다”.. 역대급이라고 반응 터진 ‘갯마을 차차차’ 엔딩

연기자 김선호와 신민아의 묘한 스킨십이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5일 방송된 tvN ‘갯마을 차차차’ 4회에는 술김에 홍두식(김선호 분)에게 속마음을 털어놓은 윤혜진(신민아 분)의 모습이 담겼다.

얼떨결에 같이 술을 마시게 되며 윤혜진은 돌아가신 어머니의 이야기를 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나 취했나봐. 얼굴 너무 뜨거운 것 같다”며 “열이 좀 나는 것 같기도 하고”라고 덧붙였다.

이를 듣고 있던 홍두식은 얼음통에 손을 차갑게 한 뒤 윤혜진의 양볼을 감싸며 “뜨겁다 너무”라고 말해, 아련한 표정으로 윤혜진과 눈맞춤을 이어갔다.

농도 짙은 스킨십이 아니었음에도 그 어떤 애정신보다 설렘 지수를 높였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방송사 시청자 게시판 등을 통해 “역대급 엔딩”, “엔딩 숨 참고 봤다”, “나 소리 질렀잖아”, “눈빛부터 유죄임”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