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사실은 실제 사건이었다..충격 (+피해자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츠보노 온천장의 미제 사건’ 1996년 5월 5일에 발생한 일본의 실종 사건으로 일본 인터넷상에서는 화제가 된 사건이다.

이하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타쿠미 나루미와 야시키 에미는 19살 동갑내기 여고 동창이다. 이들은 느닷없이 밤 9시경 담력훈련을 하고 오겠다고 하면서 집을 나섰다고 한다. 이들은 승용차로 출발해 문제의 우오즈시 츠보노 온천장으로 향했다.

츠보노 온천장은 일본 공포 명소 100에 등재된 곳이다. 1979년까지 위락 시설이었다가 츠보노 온천으로 개설 되어진 이 호텔은 온천 옆에 지어진 호텔로 상당한 관광지였다. 1980년 이 호텔의 옥외 풀장에서 남자아이가 익사한 사건 이후로 경영난으로 문을 닫아 쭉 폐허로 방치된 상태였다. 4억이라는 막대한 철거비용 때문에 결국 그대로 방치가 된 것이다.

이 때문에 심령 스팟이라고 하여 폐허를 찾는 덕후들의 장소가 되었고 폭주족들의 집합처라는 말과 동시에 인근 주민들은 치안 문제로 두려움에 떨었다고 한다.

그런데, 타쿠미 나루미와 야시키 에미는 결국 사라졌다. 가족들은 두 아이가 돌아오지를 않자 경찰에 신고를 했으며 수사과정에서는 5월 5일 이전에도 츠보노 온천장을 찾았다는 사실을 찾아내어 이후에 방문한 츠보노 온천장에서 실종이 된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을 했다.

경찰의 조사에 의하면 슈퍼마켓에서 손전등을 구매 했으며 아르바이트생에게도 같이 가보지 않겠느냐고 제안을 했었다고 한다. 경찰은 차량이 발견되지 않으므로 호수나 절벽에서 차가 굴러 떨어져 죽은 것이 아닌가 추정하기는 했으나 단정 지을 만한 단서가 없었다.

해당 사건은 24년이 지난 2020년에서야 해결이 됐다. 후시키 토모마항 부두 인근 해저에 승용차가 있는 것이 발견이 되었으며 차안에서 여러개의 인골이 발견이 됐다. 경찰은 1996년 5월 츠보노 온천장으로 향하던 중 사라진 두 소녀가 타고 있던 것으로 보인다며, DNA를 검증한 결과 실종된 소녀들이 맞았다고 밝혔다.

2014년 12월 경 경찰은 실종된 차량과 여성을 보았다는 첩보를 입수하여 목격자 3명을 특정했다. 이 목격자들은 차에 타고 있던 두명에게 말을 걸려고 접근을 했는데 여성들이 급발진해 바다로 추락했다며 무서워서 아무에게도 이 이야기를 알리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해당 사건은 센과 치히로의 행방 불명의 모티브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나온 바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