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우익단체서 ‘오징어 게임’ 보고 한 발언… 한국인들은 깜짝 놀랐다

클립아트코리아

일본의 ‘문예춘추’는 지난 9일 자사의 홈페이지에 넷플릭스의 ‘오징어 게임’에 대한 분석 기사를 냈다. 이 기사에서 문예춘추는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 넷플릭스 1위를 기록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며, 이는 ‘사랑의 불시착’과 ‘이태원 클라스’ 등의 인기 드라마도 해내지 못한 대기록이라고 밝혔다.

이하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해당 기사를 쓴 기자는 “본인도 한번 보기 시작하자 도저히 멈출 수가 없어 단 이틀 만에 완주했다. 나는 ‘오징어 게임’이 어떻게 전 세계를 매료시킬 수 있었는지 한번 포인트를 짚어보려고 한다” 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서,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도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와의 인터뷰에서 “어려웠던 시절 ‘배틀 로얄’, ‘라이어 게임’등의 만화를 보며 지냈다”고 말한 바 있어 오징어 게임에는 일본 작품의 진수가 녹아들어 있음을 알 수 있다”면서 오징어 게임이 일본 문화의 영향을 받았음을 인정했다.

또, “또한 극 중에 등장하는 게임들은 모두 아이들의 놀이여서 한국인이 아니더라도 이해할 수 있었다는 것도 강점으로 작용했다. 즉, 스토리뿐 아니라 게임의 형태도 ‘보편적인 디자인’이었다는 점이 성공의 요인 중 하나인 것이다.”며 드라마의 흥행 요인을 분석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오징어 게임의 히트로 이번 작품과 무관한 한국 엔터테인먼트 관련 업체들까지 주가가 일제히 급등했다. 한 개의 히트작이 업계 전반에 부를 안겨주고, 또 다시 새로운 히트작이 나오는 성공 사이클이 형성이 되고 있는 것이다”라면서 오징어 게임이 불러일으킨 효과에 대해 말했다.

문예춘추는 일본의 대표적 우익성향 월간지로, 일본 내에서 최대 부수를 기록한 적도 있는 인기 잡지이다. 우리나라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일본 내 혐한을 주도하는 언론사로 알려져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