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 마지막 촬영 앞 둔 조정석에게 아내 거미가 한 말, 모두 울컥하게 했다

슬기로운산촌생활 (이하)

배우 조정석 아내 거미의 한마디에 ‘슬의생’ 멤버들이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슬기로운 산촌생활’에서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멤버들이 촬영 종료 소감에 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담겼다.

정경호는 “20년 드라마 했는데 끝나고 운 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김대명은 “나이 들어서 어렸을 때 졸업식 감정을 느낄 일이 별로 없는데”라고 소감을 전해 이에 정경호는 “그 말이 맞는 것 같다. 졸업식 감정”이라며 공감했다.

조정석은 “내가 어제 마지막 촬영 첫 신 찍고 시간이 남아서 집에 갔다. 지연이(거미)가 ‘오빠 잘 다녀와요. 마지막 촬영이네? 그동안 수고했어요’ 이러는데 확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근데 내 성향이, 성격이 약간 좀 너희도 알다시피 강직하잖아”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대명은 “그게 그 뜻이야?”라며 당황했고, 전미도는 “하여튼, 잘 나가다가”라며 웃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