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옷 2주 입었다고 ‘거지냐’ 폭언..” 공개 망신 준 선생님 떠올리고 눈물 쏟은 배우

집사부일체 (이하)

배우 유수빈이 학창 시절 선생님께 받았던 상처를 고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위기탈출 넘버3’ 특집의 첫 번째 주인공으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사부로 등장했다.

이때 유수빈은 “어릴 적 생각에 눈물이 났다”면서 “어머니, 아버지가 너무 바쁘시니까 초등학교 6학년 때 흰 티를 2주를 입었다. 빨래를 해야 한다는 개념이 없어서 학교에 갔는데 제가 너무 좋아하는 담임 선생님이 기분이 안 좋으셨는지 애들이 다 있는데 앞으로 불러서 ‘거지냐?’라고 하셨다”고 털어놨다.

당시를 회상하던 유수빈은 “왜 나는 이런 상처를 받아야 하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눈물을 쏟았다.

오은영 박사는 “수빈 씨는 원래 좋은 사람이다. 어떤 사람은 상처받으면 남한테 화내고 소리 지르는데 수빈 씨는 혼자 삭힌다”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린 시절 유수빈에게 ”수빈아 참 힘들었어. 그렇지? 어른이 돼서 본인의 인생을 더 편안하게 발전적으로 살기 위해 굉장히 노력하고 있어. 수빈이는 이 우주에 하나밖에 없는 유일한 존재야. 응원해’라는 말을 해주고 싶다”라고 말해 뭉클함을 더했다.

오은영 박사에 위로를 얻은 유수빈은 “감사합니다”라며 진심을 담아 고마움을 표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