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 지은 X들이..” 호텔 급 ‘교도소’ 모습에 반응 엇갈렸다 (+사진)

이하 archi.ru

세계에서 가장 재소자 친화적인 덴마크 교도소가 화제다.

마치 유명 대학교 캠퍼스처럼 보이는 덴마크의 스토르스트룀 교도소의 건물이 10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재됐다.

덴마크는 이 화려한 모습의 교도소를 짓기 위해 1억파운드(약 1445억원) 이상의 비용과 5년이라는 시간을 투입했다. 40평방피트에 250명의 죄수를 수용할 수 있는 곳이라고 알려졌다.

감방은 기숙사를 연상하게 한다. 냉장고와 22인치 TV, 긴 창문, 옷장 등을 구비해 사전 정보가 없다면 절대 감방이라고 생각할 수 없다.

이곳의 감옥 생활은 편안하다. 편안한 침대, 독서등을 갖춘 책상, 전용 욕실을 이용할 수 있다. 공동 주방에서 음식을 만들 수도 있다. 범죄자들이 서로 교류할 수 있도록 화려한 휴게실도 있었다.

재소자들은 휴식 시간에 축구장 18배 크기의 캠퍼스를 돌아다니며 자유롭게 운동을 즐길 수도 있다. 편안한 교도소 방문도 가능하다. 방문하는 이들은 교회, 식료품점, 도서관, 놀이터도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덴마크 정부는 힘들고 자극적인 교도소 환경이 더 많은 재범자를 양산한다고 믿는다. 덴마크의 재범율은 27%다. 미국의 43%보다 훨씬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