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 배송 시키자 문 앞 막아 사람 감금 시킨 택배 기사 “보복이다 vs 아니다”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차량 타이어 교체를 위해 인터넷에서 주문한 한 남성이 택배기사가 집 현관문 바로 앞에 타이어를 쌓아두고 가, 의도치 않게 사람이 감금되는 일이 벌어졌다.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거 보복 맞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배송 당시) 기사에게 전화가 와서 ‘문 앞에 두고 가시면 된다’고 말했는데 진짜 문 앞에 둬서 문을 막아버렸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문제는 당시 집 안에는 여자친구가 있었다며 의도치 않게 반나절 동안 감금당한 여자친구는 크게 화가 났다고 전했다.

A씨는 “언뜻 보면 쉽게 열릴 거 같은데 절대 안 열린다. 오히려 문이 부서질 지경”이라면서 “기사분들 무거워서 짜증 나는 건 이해하지만 그렇다고 감정적으로 일 처리하지는 말아 달라. 화재라도 나면 섬뜩하다”고 전했다.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이어 A씨는 “시간적 여유가 없고 업무 중 이동할 일이 많기에 방문할 정비소를 특정하지 못해 타이어를 집으로 배송시킨 것”이라고 타이어를 집으로 배송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택배기사와 트러블은 없었다. 기사님들의 노고는 잘 알고 있다. 단순히 경험을 공유하기 위함이지 그분들을 무시하고 매도하려 올린 글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