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환 우울증 심각 수준.. ‘극단적 선택’ 할 수 있어 입원 치료 필요하다

와이프카드쓰는남자 (이하)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앓는 우울증과 공황장애가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2일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에는 정신과 전문의 정재훈이 출연해 출연자들을 상대로 우울증과 관련된 검사를 실시했는데 이 과정에서 유재환의 우울 정도가 매우 높다며 우려를 표했다.

정재훈 전문의는 “우울증 진단 점수 23점 이상이면 중증으로 보는데 (유재환은) 48점이 나왔다. 또 불안도 검사로 62점이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 정도 점수면 극단적 선택을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해 입원 치료를 권하는 수준”이라고 진단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유재환도 크게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며 “(우울증을) 이겨내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점수를 보고 깜짝 놀랐다”라며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안타깝게도 유재환은 우울증 뿐만 아니라 공황장애까지 겪고 있었다.

정재훈 전문의는 공황장애에 대해 “불안장애 중 하나다. 아픔에 비유하면 불안장애가 총에 맞는 느낌이라면 공황장애는 미사일에 맞는 느낌”이라며 “잘 있다가 갑자기 심장이 빨리 뛰고, 숨이 막히고, 손발이 떨리고, 호흡이 잘 안되면서 극심한 죽음의 공포를 느낀다. 겪어보지 않으면 이해하기 힘든 고통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유재환은 공황장애 때문에 6개월간 집에서만 생활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