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부산 연쇄살인범’ 최신종, 1년간 1000여명과 통화 이 중 158명 행방 불명,아직도?

연합뉴스

전주 연쇄살인범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통화한 사람들이 실종됐다고 알려지며 충격을 안겼었다.

연합뉴스

전주·부산 연쇄 살인 피의자 30대 남성 A씨와 1년간 통화한 사람이 100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158명은 행방이 묘연한 상태라고 한다.

연합뉴스

15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강도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31) 1년간 휴대전화 통화내역을 확보했다. 최근 1년간 A씨와 연락을 주고받은 사람은 총 1148명이다. 이중 990명은 신변에 이상이 없었다. 나머지 158명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추가 범죄 가능성이 생긴 것이다.

연합뉴스

또 경찰은 전북에서 실종 신고가 들어온 여성 114명과 A씨와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77명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 37명은 A씨와 관련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고 한다.

연합뉴스

경찰은 A씨의 여죄를 수사하는 한편, 범행 방법과 동기를 파악하기 위해 추가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온라인커뮤니티

한편 전주지검은 전주 30대 지인 여성을 납치·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강도살인, 시신유기)를 받고 있는 최모(31)씨에 대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 등 살인) 혐의를 추가해 구속기소 했다고 15일 설명했다.

전북지방경찰청

검찰은 또 최씨가 부산 여성을 납치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에 대한 경찰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추가로 기소할 계획이라고 한다.

[저작권자AR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